COMMUNITY

여성의 아름다움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부터 시작됩니다.

16년차 주부입니다 저는 15개월 넘게 좌훈 관리를 받았습니다

이브여 눈을 뜨라2 책을 낸다며 체험담을 적어보라고 해서 몇자 적어봅니다

사실전 글 재주가 없어서 많이 망설였지만 1년여 넘게 관리를 받고 좋아진 제몸의 증상에 대해

좌훈을 처음 시작하는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몇자 적어봅니다 나이는 아직 얼마되지 않았지만,

제 몸은 남들이 보기에도 어디가 아픈가 얼굴이 창백하네 라고 할정도로 많이 아팠습니다

12년전부터 신장이 좋지않아 병원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처음 증상으로 몸이 많이붓고 입맛이 없으며 발바닥이 아파왔습니다

외출을하거나 많이 걸어야할때면 발바닦과 다리에 통증이와서 견디기에 힘이들었습니다

점차 외출도 뜸해지고 커가는 아이들과 남편에게 점점 짐이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우리 아파트 상가에 "좌훈"이란 간판이 나의 눈길을 잡았습니다

처음엔 내가 신장 관리에 대해 할 수있는 것이 없었기때문에 몸이라도 따뜻하게 해 볼까 하는 마음에관리를 받게 되었습니다

3번째날 관리를 받고난뒤 다음날 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일단 매일 꾸던 꿈을 꾸지않아 숙면을 취할수 있었고 아침에 일어나니 몸이 정말 가뿐하고 소변과 대변이 시원하게 나왔습니다

신장이 나쁘면 소변보기가 힘든건 아시지요.

소변과 대변이 당연히 잘나오니 몸의 붓기가 가라앉고 몸이 너무 가벼웠습니다

몇달을 관리를 받으며 점차 몸이 따뜻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픈 사람은 기본적으로 혈액순환에 무리가 옵니다

저도 마찬가지로 혈액순환이 되지 않고 손발이 차고 아랫배가 차가웠습니다

제가 좌훈을 여름부터 시작 했는데 그 해 겨울을 얼마나 잘 넘겼는지 모릅니다

겨울이 접어들때면 항상 에스키모처럼 롱 오리털 잠바에 목도리 장갑 모자 몸을 칭칭 감아 누군지도 모르게 다니곤 했는데

아플땐 장사도 없다고 그땐 부끄럽지도 않았습니다 따뜻한게 우선이었으니까요

지금은 그 정도는 아닙니다 예전엔 손이 차서 남이 악수를 청하면 부끄럽기도 했는데 지금은 제가 먼저 악수를 청합니다

조금 자신이 생겼거든요 그리고 좌훈 카페가 2층에 자리하고 있었어 처음 관리받을 때는 2층계단이 조금 부담스러웠습니다

다리가 아픈 나로선 2층을 오르내리는 것이 힘이 들었거든요 지금은 아닙니다

처음에 저를 본 같이 관리 받던 언니가 지금 저의 모습을 보고 이제는 "나보다 낫네 날아다닌다~~" 고 합니다

같이 관리 받던 언니들이 지금의 저의 모습을 보고 사람 같다고 합니다

언제는 사람이 아니었던 것 처럼 말이죠 정말 전 캄리좌훈을 잘 만난 것 같습니다

동네 언니들이 저를 보면 오늘도 좌훈가니 하고 알아봅니다

좌훈은 저의 일상이 되었습니다.  - 황 진 숙 -

 

 

 

 

 


  1. No Image

    저는 희귀병인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22살 여성입니다

    저의 이름은 정유경이라고합니다. 저는 희귀병인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22살 여성입니다 체험수기 공모전에 나갈까 말까하는 오랜 고민 끝에 이렇게나 좋은 좌훈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드리는데에 이바지하기 위해 이렇게 글...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2. No Image

    현대의학도 풀지못한 무월경을 낫게 해준 캄리좌훈!!

    남편과 아들을 둔 평범한 가정주부입니다 나의 생리는 초경때 부터 불규칙했다 주위 친구들도 그런 경우가 많았기에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입시를 준비하면서 약간 통통해지더니 대학때 먹는걸 좋아하는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을 앞두고는 조금 심각한 수준...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3. No Image

    신기한 캄리 좌훈

    신기한 캄리 좌훈 10년 전쯤 항상 왼쪽 아랫배가 아프고 다리도 저리고 해서 병원으로 다니면서 물리치료를 받아보았지만 증세가 호전되질 않았습니다. 그래서 대학병원에 가서 MRI를 찍어 봤지만 배 에는 별 이상이 없다고 하는 거예요 . 그러던 중 교육원에 ...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4. No Image

    저는 좌훈을 저의 영원한 친구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세아이의 엄마입니다. 아이를 하나, 둘, 셋을 나아 기르는 동안 저의 몸도 조금씩 변화가 오더군요. 우선 셋째를 가졌을 때부터 신경이 예민해져서 작은 소리에도 자주 깨고 잠자리가 바뀌면 잠을 거의 이루지 못했어요. 그런데 좌훈을 한 후 언제 그랬냐...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5. No Image

    좌훈을 이용하셔서 건강 찾으시길 바랍니다

    제가 자궁선근증으로 엄청 난 생리양과 생리통으로 고생하고 있을 때 였습니다. 거기다가 만성위염에 변비까지 생리를 한번 할 때마다 몸무게가 4kg씩 빠지고 일주일이 지나고 나면 너무 아파 신경을 많이 써서 밥도 못 먹고 토하고 그러다가 다시 생리 날짜는...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6. No Image

    좌훈으로 모두 건강해지셔요!

    갑상선 수술후 굉장히 피곤하여 수업을 진행 할 수 없었고 손발이 급속도로 차가워지고 몸이 부어서 살도 계속 찌게 되었습니다. 고민하던 중 지나가다 캄리좌훈카페를 보게 되었구 혹시나 하는 마음에 들리게 되었습니다. 좌훈을 한 후 몸이 굉장히 가벼워지...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7. No Image

    좌훈은 저의 일상이 되었습니다

    16년차 주부입니다 저는 1년5개월 넘게 좌훈 관리를 받았습니다 이브여 눈을 뜨라2 책을 낸다며 체험담을 적어보라고 해서 몇자 적어봅니다 사실전 글 재주가 없어서 많이 망설였지만 1년여 넘게 관리를 받고 좋아진 제몸의 증상에 대해 좌훈을 처음 시작하는 ...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8. No Image

    이제는 우리가족에게 좌훈은 없으면 안 되는 존재가 되어 버렸습니다~~

    글을 쓰기 전에 캄리좌훈을 알게해 준 언니께 감사를 표합니다 캄리좌훈덕분에 지금은 몸이 많이 좋아졌지만 캄리좌훈을 알기 전에는 다 죽어가는 사람마냥 살고 있었으니까요 전 결혼을 하고 아무리 힘든 일이나 김장을 백포기씩해도 몸살이라는 것은 모르고...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9. No Image

    좋은엄마 좋은아내가 될수있게해주신 캄리언니(상남중앙점)께 감사해요

    이런거 처음 써보는데 제후기가 다른분들에게 도움이 많이 되길바라며 글을 적어봅니다 제가 처음 좌훈을 접하게 아는 지인의 소개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생리끊기고 3개월 정도 지났을때쯤...그것도 거의끌려가다시피해서 하게 되었어요. 그전까지 저는 만...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10. No Image

    건강전도사로 거듭났으며 암튼 지금은 캄리좌훈의 1등 홍보자로 활동중입니다^^

    저는 울산에 사는 38세 주부 김미현입니다 저는 평소 의심이 많고, 뭐든 쉽게 믿지 못하는 성격탓에 그 흔한 인터넷 쇼핑이나 홈쇼핑에서 물건 한번 구입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 제가 쑥스럽게도 체험 수기를 쓰며 다른 사람들에게 제가 느낀 바를 소개하고 ...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11. No Image

    나에게 새로운 삶에 대한 기쁨과 희망을 가져다 준 좌훈 카페

    하루 일을 마치고 무거운 발걸음으로 퇴근했다.현관문에 붙어 있는 여러 개의 전단지를 손에 들고 들어왔다 그 중 눈에 띄는 하나"아궁이의 원리를 이용한 좌훈" 생리 끝이 너무 길어 늘 기분이 나빴던 나에게 호기심을 자아냈다 좌훈하면 못해도 본전은 찾겠...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12. No Image

    임신을 간절히 원하는 30대 여성입니다

    35세...결혼 6년차...시험관 4번 실패 ,자궁내막증 수술 2번, 임신을 간절히 원하는 30대 여성입니다 나의 황금같은 30대가 임신고민하다 눈깜짝할사이에 훌쩍 지나가버리지는않을까 그러지않기를 빌고 또 빌고있는 제가 2011년 10월 1일 캄리좌훈을 알았습니...
    Category임상사례 체험수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4 Next
/ 24